‘스위치’ 장근석, 마약챙겨서 도주…한예리와 공조 분열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

사진제공=SBS ‘스위치’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의 장근석이 한예리를 배신해 마약을 챙겨 도주한다.

‘스위치’ 제작진은 12일 방송되는 11·12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준수(장근석)는 도찬(장근석)을 향해 “불법적으로 피의자를 탈주시키는 게 말이 됩니까?”라며 꾸짖는다. 이에 도찬은 “이 안에서 싸울 생각만 하니까 지는 거 아닙니까?”라고 응수한다.

화면이 바뀌고 하라(한예리)는 동생 소라(이주연)와 술을 마시며 “한 쪽은 너무 독하고, 한 명은 너무 맹탕이고”라고 말해 심적 갈등을 암시했다.

이후 하라는 “검찰 쪽에서 첩보가 왔습니다. 별장 수영장에 둔 물건, 빨리 제천 창고로 이동시켜 놓으십시요”라는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수사관들과 함께 별장을 급습한다.

하지만 이미 도찬이 마약을 빼돌린 상황. 준수는 하라로부터 도찬에게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 시각 도찬은 미소를 지으며 마약이 든 트럭의 운전대를 잡고 어디론가 향한다.

제작진은 “이번 회에서는 도찬이 마약을 싣고 도주하면서 하라와의 끈끈했던 공조에 위기가 닥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스위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