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발전소’, ‘故장자연 사건’ 재조사 이끌어 낸 국민청원 조명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아침발전소'

사진제공=MBC ‘아침발전소’

MBC 시사정보 프로그램 ‘아침발전소’가 ‘고(故) 장자연 사건’의 재조사를 이끌어 낸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살펴본다.

‘국민청원’은 지난해 8월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청와대 홈페이지에 신설됐다.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국정철학을 반영하고자 도입된 것. 이는 청와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수단으로 2018년 4월 11일 기준 약 15만 9천 건을 넘는 글이 올라와 있다.

오는 13일 방송에서는 ‘국민청원’의 힘으로 9년 만에 재조사되는 ‘고(故) 장자연 사건’을 다룬다. 탤런트 장자연 씨가 기획사 대표의 주도로 유력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성 접대와 폭언, 협박 등을 견디지 못해 자살한 사건으로, 장 씨가 남긴 유서에는 ‘조선일보 방 사장의 룸살롱 접대에 저를 불러 잠자리를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경찰은 2009년 접대 의혹 등으로 수사 선상에 오른 17명 중에서 5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들 모두 혐의가 없다고 판단해 아무도 재판을 받지 않았다.

최근 ‘고(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해달라는 국민청원이 23만 명이 넘자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해당 사건을 재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아침발전소’에서는 사건 당시 경찰의 수사에 대한 의혹과 함께 앞으로의 수사 방향을 예측한다.

‘아침발전소’는 오는 13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