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다정하게 어깨동무하고 ‘극과 극 표정’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

사진제공=SBS ‘스위치’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의 장근석과 한예리가 다정하게 어깨동무한 사진이 오늘(12일) 공개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스위치’ 에서는 사도찬(장근석)과 오하라(한예리)가 ‘사기 작전’으로 ‘불곰 잡기’ 초읽기를 예고했다.

극중 사도찬과 오하라는 외교행낭 마약밀수범 최상현을 잡아들였지만, 그의 거짓진술로 인해 수사는 두 사람이 속한 ‘마약수사 전담팀’이 아닌 특검으로 넘어갔다. 분노한 오하라는 사도찬에게 “최상현을 풀어주면 도망가겠지? 그리고 주인 찾아가겠지?”라며 ‘사기 작전’의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이에 사도찬은 스위치팀과 함께 작전을 세워 최상현을 탈주시켰고, 황사장(이장원)과 통화를 하게 만들었다. 황사장의 위치를 파악한 사도찬이 “드디어 불곰을 찾았다”며 흐뭇하게 미소를 지었다.

이 가운데 ‘스위치’제작진은 오늘(12일) 사도찬과 오하라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도찬이 오하라가 휘두른 빗자루를 막아낸 장면. 사도찬은 능글맞은 미소로 오하라의 어깨를 다정하게 끌어안고 있다. 반면 오하라는 토끼 눈을 뜬 채 충격을 받은 듯, 손으로 입까지 막고 있다. 오하라가 사도찬에게 빗자루를 휘두른 이유가 무엇인지, 사도찬이 오하라의 시선을 돌리며 바라보게 만든 장면은 무엇인지,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장근석과 한예리는 극중에서는 물론이고 현장에서도 서로를 다독이며 에너지 넘치는 기운을 안겨주고 있다”며 “불곰을 향해 전력 질주하던 사도찬과 오하라가 또 어떤 일을 겪게 되는지, 두 사람이 원하고 원하던 불곰의 정체가 밝혀질지, 오늘(12일) 방송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스위치’ 11·12회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