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양미경·손병호·김미경, 사극대가들의 눈부신 활약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사진제공=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TV조선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의 양미경, 손병호, 김미경이 연기 내공을 통해 극의 완성도를 더하고 있다.

‘대군’은 한 자리의 왕좌, 한 명의 여인을 두고 치열한 다툼을 펼치는 두 왕자의 욕망과 순정을 그린 드라마다. TV조선 드라마 사상 최고시청률을 돌파하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에는 모략을 발휘해 이휘(윤시윤)를 유배 보낸 이강(주상욱)이 성자현(진세연)을 향해 본격적으로 욕망의 손을 뻗기 시작해 극의 긴장감이 높아졌다.

이 가운데 ‘대군’의 한 축을 담당하는 양미경, 손병호, 김미경의 활약이 눈길을 끈다. 세 사람은 등장만으로도 분위기를 장악하고 작은 몸짓만으로도 감정을 표현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대비 심씨 역을 맡은 양미경은 평온하고 침착한 얼굴 뒤 서늘하고 냉정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더불어 자식 앞에서 무너지는 어미의 가슴 아픈 심정을 표현한다. 이강(주상욱)과 양안대군(손병호)을 견제해 통쾌함을 선사하면서도 아들을 잃을 때마다 통곡하는 어미의 심정을 보여준다.

손병호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섬뜩한 수도 마다하지 않는 양안대군 역을 맡았다. 그는 큰 움직임 없이도 대사에 무게감을 실어 왕권을 차지하려는 전략가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김미경은 기존의 지고지순한 조선시대 어머니상을 탈피해 놀 땐 놀고, 할 말은 하는 ‘열혈 엄마’를 연기해 웃음을 안긴다. 또 사랑을 위해 고생길을 자처하는 자현에게는 눈물을 흘리며 모성애를 표현한다. 엉뚱함과 동시에 진실된 모성을 담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대군’ 제작진은 “워낙 탄탄한 연기내공을 자랑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든든하다. 배경음악도 효과도 없이 그저 배우들의 연기로 분위기가 잡힌다”며 “촬영장에서 후배들을 끌어주셔서 믿고 가고 있는 부분도 많다”고 밝혔다.

‘대군’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