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과 거짓말’,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화기애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비밀과 거짓말'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MBC

MBC ‘비밀과 거짓말’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MBC

MBC 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극본 이도현, 연출 김정호)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비밀과 거짓말’은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 ‘비밀’을 숨긴 채 ‘거짓말’의 성을 쌓은 여자와 정정당당히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의 대결을 그린 일일 드라마.

지난달 29일 일산 MBC에서 진행된 ‘비밀과 거짓말’ 대본 리딩에는 장재훈 CP와 김정호 감독, 이도현 작가를 비롯해 오승아, 서해원, 이중문, 김경남 등 주요 출연진 전원이 총출동해 설렘 가득하면서도 뜨거운 현장을 가득 채웠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에 앞서 김정호 감독은 “출연진과 스태프가 이 작품을 하기 전보다 후가 좀더 나아졌으면 좋겠다.연기자로서의 지위든 서로의 인연이든 많이면 좋겠지만 조금이라도 나아지고 뭐라도 하나씩 갖고 헤어지는 2018년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이도현 작가도 “화면을 통해 뵌 분들이 드라마에 참가해줘서 감사하고 스스로도 자만하거나 나태하지 말고 겸손하되 자존감을 지키자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며 새 일일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 조금 전까지 웃음꽃을 피우던 분위기는 온데간데없이 배우들은 긴장감 넘치는 실전 모드로 전환해 대본을 한장 한장 넘기며 몰입했다. 드라마 도입부이기도 한 아나운서 면접 씬을 오승아, 서해원 두 배우가 긴장되면서도 당찬 면접자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이에 김정호 감독은 “다들 아나운서 지망생 역할을 연습하더니 아나운서가 돼 버렸네”라며 만족감을 표하자 함께 있던 출연진 모두가 웃으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선배격인 서인석도 특유의 포스 넘치는 회장님 역할을 제대로 표현해 드라마에 무게를 더했다.

‘비밀과 거짓말’은 ‘전생에 웬수들’ 후속으로 오는 6월초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