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엑소 첸벡시·트와이스, 오늘(12일) ‘엠카’서 컴백 무대 최초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net '엠카운트다운'

사진제공=Mnet ‘엠카운트다운’

그룹 슈퍼주니어, EXO-CBX, 트와이스 등 인기 최정상 아이돌들이 컴백 무대를 선보인다. 오늘(12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서다.

먼저 슈퍼주니어는 신곡 ‘Lo Siento’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Lo Siento’는 트로피컬 리듬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더해져 경쾌함을 자아내는 라틴 팝. 첫 눈에 반한 서로가 천천히 시간을 보내자는 가사를 담았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혼성그룹 KARD의 소민, 지우와 함께 무대를 꾸며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EXO-CBX는 신곡 ‘花요일’을 방송 최초로 선보인다. ‘花요일’은 멤버들의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댄스 팝으로 꽃처럼 마음에 피어나 하루를 바꿔버린 연인에게 전하는 고백을 담은 곡. 각 멤버들의 비주얼과 퍼포먼스를 통해 화사한 분위기와 봄 감성을 느끼게 할 전망이다.

트와이스는 미니앨범 타이틀곡 ‘What is Love?’와 수록곡 ‘Say Yes’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What is Love?’는 사랑을 책과 영화, 드라마로 배운 소녀들의 호기심과 상상을 다룬 가사의 댄스 곡이다. 이날 무대에서 트와이스는 물음표를 형상화한 포인트 안무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솔로 가수인 에릭남과 허영생도 ‘엠카운트다운’ 무대를 통해 컴백한다. 뿐만 아니라 UNB와 유선호의 데뷔 무대도 준비돼 있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는 동방신기, 몬스타엑스, EXID, 스트레이 키즈, 오마이걸 반하나, 업텐션, 펜타곤, 형섭X의웅 등이 출연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