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새벽, 나라와 미묘한 기류 ‘츤데레 아저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의 아저씨'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나의 아저씨’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송새벽이 ‘츤데레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기훈(송새벽 분)은 유라(나라 분)에게 연신 호통을 쳤다.

이날 송새벽은 나이가 먹도록 특기 하나 없는 삼형제를 웃프게 그려냈다. 현실은 짠하지만 대사의 맛을 살리며 재미를 더했다.

유라는 기훈이 영화감독이 되지 못했지만 그래서 더 좋다고 했다. 망가져서 좋다는 말에 기훈은 미간을 잔뜩 찌푸렸다.

자꾸만 다가오는 유라를 향해 호통치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둘 사이에서는 계속해서 미묘한 기류가 흘렀다. 기훈은 겉으로는 유라에게 냉정하게 대했지만 이내 미안해하며 먼저 손을 내미는 따뜻한 매력을 보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송새벽은 눈빛과 말투, 그리고 행동 하나하나까지 기훈의 모습을 완벽하게 구현해냈다. 특히 미간을 모았다 폈다가 잔뜩 찡그리는 등 ‘미간’으로도 연기하는 명품 배우의 면모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송새벽은 설득력 있는 캐릭터 묘사로 기훈이라는 인물을 연기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