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의 드라마 복귀… ‘슈츠’ 장동건을 기대하는 이유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장동건/사진제공=KBS2 '슈츠'

배우 장동건/사진제공=KBS2 ‘슈츠’

배우 장동건이 오는 25일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장동건은 ‘슈츠’에서 극을 이끄는 남자 주인공 최강석 역을 맡았다. 어느 때보다 그와 잘 어울리는 캐릭터를 맡은 것으로 알려져 방송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킨다.

장동건은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활동했다. 그중 드라마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2년 ‘신사의 품격’, 2000년 ‘이브의 모든 것’, 1998년 ‘사랑’, 1997년 ‘모델’, 1996년 ‘의가형제’ 등 그가 출연한 드라마 모두 방송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장동건이 연기한 캐릭터들 역시 눈길을 끌었다.

이는 장동건이 지닌 남다른 존재감, 뛰어난 캐릭터 표현력과 연기력 등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는 매 작품 자신만의 색깔 있는 연기로 캐릭터를 표현하고 작품 전체의 색깔까지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때문에 많은 시청자들이 그의 출연 소식만으로도 해당 드라마에 기대감을 갖는다. 그런 장동건이 6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슈츠’를 선택했다.

‘슈츠’도 캐스팅 확정 소식이 전해진 직후부터 예비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그리고 장동건이 등장하는 촬영 스틸, 티저, 포스터 등 관련 콘텐츠 또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KBS2‘추리의 여왕2’ 후속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