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상윤X이성경, 첫 촬영부터 ‘케미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상윤(위), 이성경/사진제공=tvN

이상윤(위), 이성경/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타임’ 이상윤과 이성경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5월 21일 처음 방송될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이하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이상윤은 최미카의 귀여운 집착과 유혹의 목표물이 되는, 치명적인 눈빛을 장착한 재벌가 문화재단 재단이사장 이도하 역을 맡았다. 이성경은 자신의 수명시계를 보는 불운한 운명을 가진, 하지만 싱그러운 매력이 가득한 앙상블 전문 뮤지컬 배우 최미카엘라 역으로 나선다. 두 사람은 치명적인 까칠함과 귀여운 절박함이 어우러진 ‘구원 커플’의 면모를 발산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이상윤과 이성경의 ‘극과 극 매력’이 드러난 첫 촬영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각각 다른 목적으로 프렌치 레스토랑을 찾은 이도하와 최미카가 서로 다른 자리에 앉아 런치를 즐기고 있는 장면. 재벌 3세답게 고급스러운 슈트를 입은 이상윤은 와인을 든 채 진중한 대화를 이어가다가도 슬쩍슬쩍 눈길을 돌려 어딘가를 쳐다보는 모습. 이성경은 머리를 질끈 맨 채 심플한 블라우스를 입고도 남다른 미모를 뽐낸다.

두 사람의 첫 촬영 현장은 지난 2월 12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한 레스토랑에서 진행됐다. 이 날은 두 사람이 ‘대본 리딩’ 이후 처음으로 실전 호흡을 맞추는 첫 촬영. 두 사람은 아침 일찍부터 시작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예정된 촬영 시간보다 일찍 현장에 도착, 준비에 나서는 등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첫 촬영을 앞두고 준비에 한창인 스태프들 한 명, 한 명과 잘 부탁한다는 파이팅 가득한 인사를 나누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이어 두 사람은 각각 다른 위치에서 다른 대화를 나누는 가운데서도 케미 돋는 ‘눈빛 호흡’을 주고받는 모습으로 현장을 압도했다.

‘어바웃타임’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오는 5월 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