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황찬성-표예진-예원, 매력만점 라인업 완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강기영(왼쪽부터 시계방향), 황찬성, 예원, 표예진/사진제공=각 소속사

강기영(왼쪽부터 시계방향), 황찬성, 예원, 표예진/사진제공=각 소속사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강기영, 황찬성, 표예진, 예원이 캐스팅됐다.

오는 6월 첫 방송 예정인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즘 재벌 2세’ 이영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밀당로맨스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에 이어 강기영, 황찬성, 표예진, 예원이 캐스팅 돼 눈길을 끈다.

강기영은 이영준(박서준)의 친구이자 유명그룹 사장 ‘박유식’ 역을 맡아 박서준과 절친 케미를 뿜어낼 예정이다. 특히 김비서의 퇴사를 막기 위해 고민하는 영준의 허당 연애코치로 활약한다. ‘오 나의 귀신님’, ‘고교처세왕’ 등 로맨틱 코미디에서 시선을 강탈하는 코믹 연기를 보여준 강기영이기에 박서준의 절친이자 연애코치로 변신할 그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황찬성은 가족들의 전폭적인 지원아래 명문대를 나와 대기업에 입사한 훈남 사원 ‘고귀남’ 역을 맡았다. 유명그룹 남직원 인기투표 1위를 차지한 유명그룹내의 인기남이다. ‘욱씨남정기’를 비롯해 사극 ‘7일의 왕비’ 등 다양한 작품에서 폭 넓은 연기를 선보여온 그의 연기 변신에 관심이 쏠린다.

‘쌈, 마이웨이’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표예진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도 러블리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표예진은 김미소(박민영)의 후임으로 유명그룹 부속실에 입사한 신입비서 ‘김지아’ 역으로 출연한다. 김지아는 존재 자체로 해피바이러스를 내뿜는 상큼발랄한 캐릭터다.

예원은 극중 박유식(강기영) 허당 비서 ‘설마음’ 역을 맡았다. 사소한 업무에도 실수를 해 결국 사장인 박유식이 직접 일을 처리해야 하는 ‘주객전도형 비서’로, 허당매력을 유감없이 드러낼 예정. 예원은 ‘미스코리아’, ‘호텔킹’ 등을 통해 배우로의 면모를 드러낸 데 이어 최근 ‘드라마 스테이지-파이터 최강순’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뽐냈다. 이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그의 연기에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진은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으로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강기영, 황찬성, 표예진, 예원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합류했다. 네 명의 배우 모두 캐릭터의 매력을 잘 표현하는 배우들로,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과 특급 호흡을 보여줄 것이다. 특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이들의 매력 포텐이 터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