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시청률 7.2%로 ‘수목극 1위’ 탈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시즌2' 방송화면

사진=KBS2 ‘추리의 여왕 시즌2’ 방송화면

KBS2 ‘추리의 여왕 시즌2’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탈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유영은) 13회는 7.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수목극 1위를 차지, 상승하는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

이날 미제 실종사건은 하완승(권상우)과 유설옥(최강희) 이외에도 7년 전 사건 담당자 계 팀장(오민석), 감식반 김경미(김현숙), 황 팀장(김민상)까지 추리군단을 이뤄 퍼펙트한 활약으로 마무리됐다.

유설옥은 사라진 당일 큰 가방을 들고 목격된 실종자 장명훈이 그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을 거라 추측, 계 팀장을 설득해 유력한 용의자 기용섭의 건축공업사에 침투했다. 이어 경미와 황 팀장은 혈액 반응을 감지하는 루미놀과 금속탐지기 등을 활용해 예리한 감식 결과를 내놨고 하완승은 살인의 증거물로 용의자를 날카롭게 심문했다.

무엇보다 밥을 먹다 우연히 떨어진 수저를 줍던 설옥이 바닥을 만지며 시체의 위치를 깨닫는 순간은 그녀의 기발한 추리력이 돋보인 장면. 실종된 후 딸에게 바로 연락이 가지 않은 이유로 범인을 추측하는 완설 콤비의 찰떡같은 호흡 역시 안방극장을 짜릿하게 했다.

이들의 활약으로 밝혀진 진범은 바로 장명훈의 아내 박경자(황영희)로 남편을 죽이고 방바닥에 묻어 7년 동안 마음 놓고 외출도 이사도 하지 못했다. 늘 남편의 마음을 기다렸지만 가족을 버리고 다른 여자와 떠나려는 행동에 큰 배신감을 느낀 그녀는 결국 그를 죽여서라도 함께하고픈 마음이었던 것.

박경자에게 그 방은 기약 없는 기다림의 공간이자 감옥과도 같은 곳이었다. 더불어 “기다리는 것보다 그렇게라도 같이 있는 게 나을 것 같았다”는 진술에 “사랑이 면죄부가 될 순 없습니다. 누가 그런 사랑을 받고 싶겠어요”라는 완승의 일침은 어긋난 사랑에 대한 비극과 어떠한 범죄에도 면죄부는 없다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실종사건 해결 후, 완승과 설옥은 두 명의 사람이 각자의 행복을 찾는 방법이 쉽지 않다는 것을 되새겼다. 특히 매번 특정 연극 ‘기다리는 방’을 보며 17년간 한 사람을 기다린 완승과 “내 눈앞에 있는 사람만 좋아하면 되지, 복잡할 게 뭐 있느냐”는 설옥 사이에는 티격태격 하면서도 미묘한 분위기가 흘러 끝까지 집중하게 만들었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오늘(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