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김병만 “남극행, 영화 속 주인공 된 것 같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병만,정글의법칙

개그맨 김병만이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정글의 법칙 IN 안타티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개그맨 김병만이 300회 특집 남극도전은 큰 선물이었다고 했다.

김병만은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정글의 법칙 IN 안타티카’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 남극에 다녀온 것은 큰 도전이 아니라 큰 선물을 받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정글의 법칙’은 300회 특집을 맞아 체감온도 영하 60도, 최저 온도 영하 89.6도인 남극 생존에 도전했다.

김병만은 “남극점 90도를 밟아보고 왔는데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며 “영화를 찍고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글의 법칙’ 출연이 아니라 영화 속의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300회를 맞은 것에 대해 “2011년 9월부터 지금까지 오게 됐다. 지금까지 올 거라고는 상상을 못했다”며 “출연자들이 활약을 해주셔서 여기까지 아무도 다치지 않고 잘 오게 됐다”고 말했다.

‘정글의 법칙 IN 안타티카’편은 오는 1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