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이휘재, 나 등칠 사람 BEST5 안에 들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의 이경규가 이휘재의 계속되는 폭로에 당황했다.

11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는 이경규의 제안으로 MC 강호동과 밥동무 이휘재와 탁재훈이 서로를 칭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경규는 “나는 탁재훈을 보면 편안해서 좋아. 내가 잘 못될 때 재훈이를 보면 많은 위로가 돼”라며 반전 이유를 공개했다. 이휘재 역시 탁재훈에 대해 “저는 ‘상상플러스’ 때부터 ‘저 형 저렇게 살면 안 되는데’ 하는데 너무 잘 살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휘재는 “난 경규 형한테 서운한 거 있어. 상갓집에서 오랜만에 뵀는데”라고 말을 꺼냈다. 그는 “예능인 후배들이랑 있다가 영화쪽 관계자 오면 영화인이라고 가시는 거야. 송강호 선배 오시니까 ‘나 영화인이야’하면서 갔어”라고 말해 이경규를 당황케 만들었다.

그러자 이경규는 “저 놈이 무슨 말을 할지, 겁이 나. 저 놈이 어디까지 아는지”라며 불안해 했고, 탁재훈 “언젠가 불 놈이에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이경규는 “뒤통수 칠 놈은 가까이에 있는 놈이 쳐. (이휘재가) 내 등 칠 놈 베스트 5안에 들어가 있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