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또 한 번 큰 그림…‘스위치’ 작전으로 범인 잡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스위치' 방송 캡쳐

/사진=SBS ‘스위치’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의 장근석이 범인을 잡기 위해 또 한 번 큰 그림을 그렸다.

11일 방송된 ‘스위치’에서는 마약사건과 관련된 피의자 최상현이 고의적으로 난 교통사고로 도망쳤다.

사도찬(장근석)은 금태웅(정웅인)의 갤러리를 찾아가 또 한 번 장기를 뒀다. 이 가운데 그는 금태웅에게 연락 온 문자메시지를 엿봤고 수상함을 감지했다.

이내 금태웅에게 전화가 걸려왔고 그는 “그래 김실장. 어디서. 피해 없도록 잘 처리해”라며 최대한 말을 아꼈다. 사도찬은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금태웅은 “작품이 배송 중에 사고가 있었나봅니다. 생채기가 났다고 하네요. 전문가 불러서 복구시키면 됩니다. 작품 가치는 떨어지겠지만요”이라고 답했다.

사실 이는 최상현이 탈출했다는 전화였던 것. 이 모든 것의 배후는 사도찬이 있었다. 그의 철저한 계획아래 진행된 교통사고였다. 그는 최상현을 빼돌려 마약범 불곰을 잡는데 성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