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신혼 시절, 장인에 빌린 150만원…200만원으로 갚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남2’의 민우혁이 신혼시절 생활고로 장인에게 돈을 빌린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는 민우혁이 장인어른의 간병을 자처하고 나섰다. 민우혁은 장모님과 아내를 집에 보내고 장인어른의 병실에 남았다. 그는 제작진에게 “말동무가 되어 드릴 자신 있다”고 말했지만 이내 어색함의 극치를 보여줬다.

민우혁은 제작진에게 “평상시에 불편함없이 편했는데 막상 단 둘이 있다 보니까 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이후 숨 막히는 저녁 식사가 시작됐고 민우혁은 어색한 분위기를 깨기 위해 “이렇게 저녁 먹으니까 처음 인사드리러 갔을 때 생각난다. 그 때 눈빛이 경계하는 눈빛이었는데”라고 말을 꺼냈다.

장인은 “그럴 수 밖에 없었지. 그런데 생각지도 않게 돈을 200만원이나 보냈어?”라며 사위가 보낸 200만원 경위에 대해 물었다.

민우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세미 씨랑 신혼 때 제가 아르바이트 하면서 겨우 생활비 마련할 때다. 그 때 저희 부모님도 굉장히 힘든 시기여서 정말 어렵게 장인어른께 전화해서 한 번만 도와주십쇼 해서 150만원을 빌렸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이 많이 흘렀고 감사한 마음에 조금 더 보태서 200만원 드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장인은 “이게 웬 횡재인가 싶었다”며 “은행가서 확인하고 나오는 길에 이렇게 됐잖아”라며 병원에 입원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민우혁은 “갑자기 배가 부르다”며 밥 먹던 숟가락을 내려놔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