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미나, 류필립 위해 멸치국수 준비 “오래 살아야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남2’의 미나가 남편 류필립을 위해 아침밥을 준비했다.

11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는 미나가 남편 류필립을 위해 아침을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미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결혼했으니까 아침은 해주고 싶어서 멸치국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멸치 똥도 떼지 않고 육수를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미나는 신나는 노래를 틀고 춤을 추며 채소를 볶기 시작했다. 하지만 춤에 정신이 팔려 채소를 태워먹었다. 이후 면 삶기에는 최선을 다했고 그는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류필립은 허술한 미나의 모습에 걱정을 내비쳤다. 이에 미나는 “귀여워보일려고 그런 거”라며 웃었다.

미나는 류필립에게 “국수를 먹으면 오래 산대. 내가 오래 살아야 자기랑 오래 살지”라고 말했고 류필립은 “오래 살겠는데? 면발이 장난 아닌데?”라며 감탄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류필립은 “기술적인 면에서는 부족하지만 그래도 처음으로 미나 씨가 저를 위해서 만들어준 잔치국수였기 때문에 맛있게 먹었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