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성, 한상진에 “형부라고 불러도 되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의 박하나 가족들이 한상진을 보고 박하나의 남자친구라고 오해했다.

11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장명환(한상진)이 홍세연(박하나)의 집을 기습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홍세연의 가족들은 홍세연의 남자친구가 집에 온다고 착각하고 하던 일을 멈추고 집에 모였다. 때마침 장명환(한상진)이 홍세연의 동태를 살피고자 집에 도착했고 가족들은 그가 홍세연의 남자친구라고 오해했다.

홍세연의 동생 홍강희(김지성)는 장명환에게 “일단 호칭정리부터 할까요? 오빠는 좀 그렇고 이렇게 불러도 되나? 형부?”라고 말하자 장명환은 당황했다.

이 때 장을 보고 집에 들어온 홍세연은 “사장님?”이라고 불렀고 홍선희(정수영)는 “세연아 라면맨이 사장님이셔?”라고 물었다. 홍강희는 “언니 남자친구가 사장님이야? 인생 완전 폈구나 사랑해”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그러자 홍세연은 “그런 거 아니야”라며 정색했고 장명환은 “사장이 특별업무 수험중인 직원 점검차 찾아온 거 문제 있나?”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