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유서진 “이호재, 박하나 내 쫓는 꼴 보고 싶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의 유서진과 한상진이 박하나를 회사에서 내쫓기 위해 작당모의를 했다.

11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 장명환(한상진)은 집에서 쫓겨나 김효정(유서진)의 집에서 지냈다.

김효정은 장면환에게 따뜻한 밥을 해줬고 그는 맛있게 먹었다. 이어 김효정은 홍세연(박하나)이 은회장(이호재)의 신뢰를 얻고 비밀프로젝트를 실행하게 된 것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김효정은 “잘됐어 이게 기회야. 은회장이 홍세연을 내쫓을 수 있는 걸 두 눈으로 볼 수 있으니까. 은회장이 홍세연을 끔찍한 꼴로 단죄하겠지”라며 웃었다.

이에 장명환은 “홍세연을 만나야겠어. 절대 말 하지 않겠지만 말실수 하나라도 하면 상황파악 하는데 도움이 되니까”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