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방탄소년단 조언에 확신·용기 얻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에릭남,쇼케이스

가수 에릭남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어니스틀리(Honestl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에릭남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조언 덕분에 신곡 ‘솔직히(Honestly)’에 대한 확신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어니스틀리(Honestly)’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에릭남은 음반을 작업하면서 조언을 준 동료 가수가 있느냐고 묻자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 그는 “바쁜 와중에도 내 음악을 들어주고 조언해줬다. 타이틀곡 제목까지 같이 고민해줬다.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작권료 지분을)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MC 박슬기의 말에 “드려야 하나”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남은 “슈가는 기타로 만든 가이드 버전을 듣고 멜로디가 정말 좋다고 해줬다. 그 때 확신과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 그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20여 팀의 아이돌 가수에게 신곡을 들려주면서 노래에 대한 조언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어니스틀리’는 에릭남이 2년 만에 내놓는 신보로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모두 6개 트랙이 실린다. 에릭남이 전곡 작사·작곡 및 음반 프로듀싱에 참여했으며 타블로·조현아가 작사로 힘을 보탰다.

에릭남은 이날 오후 6시 음반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