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남미 가수들에게 러브콜…현지 진출 가능할까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에릭남,쇼케이스

가수 에릭남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어니스틀리(Honestl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에릭남이 “남미 가수들에게 함께 작업하자는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에릭남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어니스틀리(Honestly)’ 쇼케이스에서 신곡 ‘포션(Potion)’ 뮤직비디오 선공개 이후 남미 가수들과 교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포션’ 뮤직비디오를 통해) 멕시코를 멋지게 보여줘서 고맙다는 반응이 있었다. 남미 아티스트와 작업을 약간은 기대하고 있다”며 “남미에 진출할 수 있으면 너무 좋을 것 같다. 영어도 하고 스페인어도 조금 할 줄 안다”고 덧붙였다.

현지에서의 인기도 뜨겁다는 전언이다. 멕시코에서 신곡 뮤직비디오를 찍었다는 에릭남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현지 팬들이 공항과 촬영장으로 많이 찾아왔다. 이 사람들이 내 음악을 듣고 좋아해주는 모습을 보며 감동받았다. 행복했다”고 전했다.

‘어니스틀리’는 에릭남이 2년 만에 내놓는 신보로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모두 6개 트랙이 실린다. 에릭남이 전곡 작사·작곡 및 음반 프로듀싱에 참여했으며 타블로·조현아가 작사로 힘을 보탰다.

에릭남은 이날 오후 6시 음반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