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아랑사또전>으로 2년 만에 드라마 복귀

신민아가 7월 말 방영예정인 MBC 드라마 으로 2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신민아는 생전에 기억을 잃어 이승에 머물면서 자신이 죽은 이유를 알아내려는 아랑 역을 맡았으며, 이번이 첫 사극 출연이다. 은 경남 밀양의 아랑 전설을 모티브로 한 드라마로, 처녀귀신 아랑과 귀신을 볼 수 있는 사또 은오가 만나 펼치는 판타지 멜로 사극이다. 은오 역은 이준기가 맡고 있으며, 연우진, 유승호도 함께 출연한다.
자료제공. MBC

글. 이지예 인턴기자 dodre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