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릭남 “피·땀·눈물 흘리며 만든 음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에릭남,쇼케이스

가수 에릭남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어니스틀리(Honestl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에릭남이 새 음반을 “피 땀 눈물을 흘려가며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에릭남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어니스틀리(Honestly)’ 쇼케이스에서 그동안 싱글이나 컬래버레이션 노래를 내긴 했지만 내 노래로 꽉 채운 음반을 내는 데에는 2년이 걸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어니스틀리’는 에릭남이 2년 만에 내놓는 신보로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모두 6개 트랙이 실린다. 에릭남이 전곡 작사·작곡 및 음반 프로듀싱에 참여했으며 타블로·조현아가 작사로 힘을 보탰다.

에릭남은 “음반에는 5곡이 실리지만 그동안 써놓은 곡이 80, 90곡 가까이 된다”며 “직접 작사·작곡을 해서 시간이 더 오래 걸린 것 같다. 많은 분들과 작업하며 많이 배웠다. 재밌었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공을 들였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한 번이라도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어니스틀리’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