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자>, 한층 더 살 떨리는 링에 오르다

<추적자>, 한층 더 살 떨리는 링에 오르다 8회 SBS 화 밤 9시 55분
“악마하고 손을 잡아도 강동윤(김상중) 그놈은 내 손으로 잡아야겠다.” 마침내 백홍석(손현주)의 사투에 지각변동이 시작됐다. 백홍석이 취하는 싸움의 방식이 달라질 것이라는 암시다. 백홍석의 삶이 단번에 절단 난 순간부터 지금까지 그는 엄밀히 말해 가장 강한 자가 되기 위한 권력자들의 싸움판 밖에 있었다. 그는 그들이 철갑처럼 두르고 있는 부와 권력의 힘 외부에서, 목숨조차 물건처럼 주고받는 셈법 밖에서 자신의 방식으로 고군분투했던 것이다. 그렇기에 “돈 많은 놈, 힘 있는 놈 옆에서 빌어먹는 양아치”가 발에 채는 세계와의 타협은 도무지 상상할 수가 없다. 자신에게 포기를 종용하고 믿음을 호소한 자들에게 맞서 “니들끼리 싸워, (강동윤은) 내가 잡는다”고 말해 온 이유다.

그러나 황반장(강신일)마저 백홍석에게 총을 겨누게 만들어버린 현실 앞에서 그의 장외투쟁은 잠정적으로 끝났다. 정당하고 합리적인 방식의 해결책은 그의 것이 아닌지 오래며 “사람은 똑같다”는 강동윤의 말이 유령처럼 떠도는 상황이다. 이제 방법은 최악을 단죄하기 위해 그에 버금가는 악을 이용하는 것뿐이다. 백홍석은 강동윤의 최종 목표인 서 회장(박근형)과 강동윤의 힘을 저울질 하는 장 변호사(전국환), 강동윤이 없어야 꿈을 이루는 정치권이 한 패가 돼 만든 기자회견장에 들어간다. 이유야 어찌 됐든 이 순간 이들 모두는 강동윤을 잡겠다는 목표를 공유한다. 백홍석 역시 이것을 모를 리 없지만 거짓과 싸우기 위해 그들의 링 위로 올라갈 수밖에 없다. 이것은 백홍석이 처한 또 하나의 비극이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의미에서 처절한 현실의 반영이자 법정 살인, 탈옥, 도주로 이어지는 다소 비약적인 전개를 밀어붙여 온 가 접어든 새로운 판이다. 여기서 백홍석의 고투는 어떻게 설득력을 얻게 될까. 과연 게임 같은 세계에 균열을 낼 수 있을까. 지난한 싸움은 지금부터다.

글. 정지혜(TV평론가) 외부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