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정다빈, 아무것도 몰라서 더 슬프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정다빈/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배우 정다빈/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배우 정다빈의 철없는 모습이 극의 슬픔을 더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이든(정다빈)이 아빠 무한(감우성)과 같이 살게됐다.

앞서 이든은 같이 살자는 순진(김선아)의 제안에 이사를 결심했다. 모든 사연을 알고 있는 순진이 이든을 가엽게 여긴 것. 하지만 이를 모르는 그는 계속해서 순진을 경계했다.

이든은 집을 둘러보며 불평불만을 털어놓는다. 또 냉랭하기만 한 아빠 때문에 섭섭함을 느낀다.  극중 이든을 제외한 모든 인물은 무한의 시한부 인생을 알고 있다. 철없이 행동하면서도 아빠 때문에 상처받는 그를 볼 때마다 짠하고 가슴이 먹먹해진다. 언제나 당차게 살아가고 있는 그가 진실을 아는 순간 어떻게 무너질까. 시청자들은 걱정이 앞선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