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48’ 한·일 연습생 96명, 오늘(11일) 첫 녹화(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프로듀스48'

/사진=Mnet ‘프로듀스48’

Mnet의 새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48’이 오늘(11일) 첫 녹화를 시작했다. 한일 양국에서 데뷔할 걸그룹을 목표로 총 96명의 연습생들이 참여했다.

출연자가 101명이었던 ‘프로듀스101’과는 달리, 지난 1월부터 모집을 시작한 ‘프로듀스48’에는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96명의 출연자가 모였다. 일본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AKB48의 멤버를 포함해 기획사에서 트레이닝을 받아 온 양국의 연습생들이 이름을 올렸다.

11일 오전 첫 대면한 이들은 앞으로 약 4개월 간의 여정을 거쳐 시청자 프로듀서가 선택한 최초의 한일(韓日) 걸그룹이 된다.

연습생들을 이끌어 갈 트레이너도 일부 공개됐다. 보컬 트레이너로는 한일 양국에서의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일본어에도 능통한 이홍기, 개성 있는 음색과 탁월한 가창력의 솔로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한 그룹 씨스타 출신의 소유가 출연한다. 랩 트레이너는 ‘프로듀스101’ 시즌 1~2와 ‘고등래퍼2’를 통해 독보적인 멘토링을 보여주었던 치타가 출연한다.

댄스 트레이너로는 ‘프로듀스101 시즌1’에서 연습생들을 지도했던 안무가 배윤정과 세븐틴의 ‘울고 싶지 않아’, 워너원의 ‘Beautiful’ 등 퍼포먼스로 ‘2017 MAMA(Mnet Asian Music Awards)’에서 ‘베스트 안무가’ 상을 수상한 안무가 최영준, 그리고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 메이제이 리 등이 나선다.

실력과 개성을 겸비한 트레이너들은 11일 첫 녹화부터 96명 연습생들의 가능성과 끼를 살펴보며 든든한 조력자가 될 예정이다.

‘프로듀스48’은 오는 6월 중 처음 방송된다. 정확한 방송날짜는 미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