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탁재훈 “다음 생에는 유재석으로 태어나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탁재훈/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탁재훈/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방송인 탁재훈이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해 “다음 생에는 유재석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했다.

11일 방송되는 ‘한끼줍쇼’ 우이동 편에서 방송인 탁재훈과 이휘재가 ‘밥동무’로 출연해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탁재훈은 ‘애드리브의 황제’라는 별명답게 쉴 새 없는 농담으로 밥동무들을 지치게 만들었다. 급기야 개그맨 이경규는 “쓸데없는 이야기 하려면 밥동무로 나오지마!”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의 지치지 않는 수다를 지켜본 강호동은 “다음 생에도 형으로 태어나고 싶어요?”라고 질문한다. 이에 탁재훈은 머뭇거림도 없이 “아니, 유재석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의외의 대답을 내놓는다. 때맞춰  이휘재가 “그러면 형은 못 버텨!”라고 말해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이밖에도 탁재훈은 한 끼 도전을 위해 벨을 누르기 전 의외로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한다. 고민하던 탁재훈이 용기를 내  “안녕하세요, 탁재훈입니다”라고 말하자 한 시민은 “탁재훈 씨는 좋은 사람이에요”라고 뜻밖의 응원을 내놓는다.

‘한끼줍쇼’는 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