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강유미, 이번에는 국회로…의원들 출석률 ‘점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블랙하우스'

/사진=SBS ‘블랙하우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강유미가 이번에는 국회를 찾는다.

오는 12일 방송될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강유미가 국회의원들의 본회의 출석률을 점검하기 위해 다시 국회를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국회의장의 ‘탕탕’ 소리가 나야할 본회의장은 툭하면 ‘텅텅’, 앉아있는 자리보다 비어있는 자리가 많다는데, 출석하는 자는 누구고, 결석하는 자는 누구인가?

강유미 특보는 20대 국회 본회의 출석률 100% 의원들을 찾아가 개근상을 전달하고, 반면 당내 출석률 꼴찌를 기록한 의원들에게 접촉을 시도, 결석 이유를 캐묻는 분투가 시작된다.

국회의원의 출석이나 입법 활동을 강제하는 조항이 없는 대한민국에서, 과연 출석도 하지 않는 의원들이 세비에 걸맞은 일을 하는 것인지 국회의원의 국회 본회의 출석의 의미를 따져본다.

한편 강특보가 출몰한 국회는 경계 비상 발령이 발효되고, 강유미 대응 매뉴얼까지 생겼다는 후문이다. 갈수록 질문하기 어려워지는 국회에서, 강 특보가 이번엔 어떤 돌직구를 날렸을지 확인해본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12회는 오는 12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