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최희서 “연기보다 조화에 집중…시청자 마음 움직일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스트리스' 최희서 스틸

‘미스트리스’ 최희서 스틸

지난해 영화 ‘박열’로 각종 영화제 신인상을 휩쓸었던 충무로 기대주 최희서가 OCN ‘미스트리스’로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다. 평범한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로펌 사무장까지 네 명의 여성들이 일련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최희서는 고등학교 교사이자 스타 셰프를 남편으로 둔 한정원 역을 연기한다. 한정원은 다 가진 듯 보이지만 존경받는 교사와 이상적인 아내가 돼야 한다는 강박에 갇혀 분노 조절 장애를 앓고 있는 인물이다.

최희서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보고 싶은 이야기인지, 우리가 함께 공감하고 싶은 인물들인지가 가장 중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미스트리스’의 대본은 압도적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연애시대’ 때부터 팬이었던 한지승 감독님의 차기작이라는 소식도 기대감을 더했다”고 덧붙였다.

최희서는 캐릭터의 성향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한정원의 내면에 있는 불만족이 무엇인지 파악하고자 했다. 또한 고등학교 영어 교사를 소개받아 이야기를 나눴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또 “연기를 잘 해내는 것보다 세 친구와 조화를 이루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미스트리스’는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