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인 칠레’ 오늘(11일) 방송…워너원, 슈주 ‘Sorry Sorry’ 재해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뮤직뱅크'

/사진=KBS2 ‘뮤직뱅크’

KBS2 음악프로그램 ‘뮤직뱅크 인 칠레’의 무대가 오늘(11일) 공개된다.

지난 3월 23일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 아레나(CHILE SANTIAGO MOVISTAR ARENA)에서 열린 ‘뮤직뱅크 인 칠레’는 대표 한류돌인 태민(샤이니), B.A.P, VIXX 등부터 K-POP 신흥 강자인 트와이스, SF9, 워너원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특히 워너원은 슈퍼주니어의 ‘Sorry Sorry’를 본인들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뮤직뱅크 인 칠레’의 MC는 지난 싱가포르와 자카르타 월드투어 당시 능숙한 진행 솜씨를 자랑했던 박보검과 함께 음악방송 MC 출신의 트와이스의 정연이 스페셜 MC를 맡았다. ‘뮤직뱅크 인 칠레’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첫 호흡에도 환상의 케미를 자랑했다.

‘뮤직맹크 인 칠레’는 오늘(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