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오는 18일 수원 JS컵 개막식 축하무대서 공연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그룹 베리굿/사진제공=JG엔터테인먼트

그룹 베리굿/사진제공=J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베리굿이 2018 수원 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개막식 축하무대에 선다.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11일 “베리굿이 오는 18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개최되는 2018 수원 JS컵 U19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의 개막 축하 무대에 오른다”고 밝혔다.

수원 JS컵은 그동안 레드벨벳과 아이콘, 비투비, 여자친구 등 다양한 아이돌 그룹이 축하무대를 꾸며 축구팬들에게 축구 뿐만 아니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베리굿은 2014년 싱글 ‘러브레터’로 데뷔한 후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곧 정규 앨범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