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경, ‘우만기’ 특별 출연으로 강렬 존재감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김재경/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배우 김재경/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배우 김재경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 특별출연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재경은 지난 10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 4회에 깜짝 등장해 짧지만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재경은 극중 아토(카이)의 실수 때문에 뒤바뀐 두 남자의 운명을 원위치 시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신(神) 마오 역을 맡았다. 그는 “인간 세상에 이렇게 관여하는건 공화국의 수치야”라고 말하며 강렬한 첫 등장을 선보였다.

이후에도 김재경의 활약이 이어졌다. 후배의 잘못을 꾸짖은 엄한 선배의 모습,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송현철 A(김명민)와 송현철 B(고창석)를 구하기로 마음 먹은 결연한 모습, 또 아름다운 여성에을 쳐다보는 송현철을 보며 “봤지? 임대인 송현철 부인 이쁜거. 이 사람 자기 부인한테 순순히 돌아갈까?”라며 캐릭터의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