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상우, ‘서현수 사건’ 실마리 잡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2’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KBS2 ‘추리의 여왕2’의 권상우가 뜻밖의 인물과 마주하며 첫사랑 서현수 사건의 실마리를 잡는다.

‘추리의 여왕2’ 제작진은 오늘(11일) 방송에서 등장하는 장면의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하완승(권상우)은 한 손에 티켓을 쥐고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다. 선물 받은 연극 티켓으로 소극장에 가게 된 그가 어떤 사건을 마주할지 주목된다.

‘추리의 여왕2’에서의 소극장은 여러 의미를 담은 공간이다. 돈을 받고 가짜 서현수 대행을 했던 주현아(홍수현)가 무대에 올라 연극을 했으며 우 경감(박병은)이 주현아의 죽음을 조사할 때 들렀다가 그를 쫓아온 하완승과 마주친 적이 있다.

다시 공연장을 찾은 하완승이 본 연극의 내용은 무엇일지, 그를 충격과 혼란에 빠트릴 사건의 정체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놀라운 사실과 마주하고 혼란스러워하는 하완승의 감정이 극대화된다. 눈빛 변화까지 담아내는 권상우의 열연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10시 13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