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김성수, 감우성과 애절한 우정 “스위스 같이 가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성수/사진=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배우 김성수/사진= SBS ‘키스 먼저 할까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에서 김성수가 친구 감우성의 마지막 채비에 동행하겠다고 나섰다.

10일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황인우(김성수)는 스위스에서 안락사를 결심한 손무한(감우성)에게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무한은 같이 가면 자살방조로 잡혀간다며 따라올 생각 말라고 엄포를 놓았지만 인우는 “감옥 갈 각오로 함께 가겠다”고 했다.

이후 인우의 아내 미라(예지원)는 인우가 스위스 행 항공권을 예약한 것과 술에 취해 무한에 대해 떠들었던 이야기에 그가 한눈을 파는거라고 생각했다. 앞서 미라가 벚꽃 나무를 뽑아와 달라 했던 말에 해달라는 건 다 해주고 싶었던 인우는 정말로 술에 취해 나무를 끌어안고 온 것. 하지만 단단히 오해를 한 미라는 “어디서 개수작”이냐며 화를 냈다.

그러나 인우가 친구 무한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한 준비였음을 알게 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