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찬성, ‘김비서가 왜 그럴까’ 합류…“첫 tvN 작품 기대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의 멤버 황찬성이 tvN 새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 합류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재벌 2세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황찬성은 극중 박서준이 있는 ‘유일그룹’의 직원 ‘고귀남’ 역을 맡았다.

황찬성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7일의 왕비’ 이후에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됐다. tvN 작품은 처음이라 더 기대가 된다”며 “박준화 PD님은 연출력이 워낙 좋고, 전작들도 유명해서 이번에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무척 설렌다”고 말했다.

특히 박민영과는 MBC ‘거침없이 하이킥’, KBS2 ‘7일의 왕비’에 이어 세 번째 같은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나의 아저씨’ 후속으로 오는 6월 중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