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정지훈X이동건, 대본 연습부터 ‘강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사진=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배우 정지훈과 이동건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의 대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5월 첫 방송 예정인 ‘스케치’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다. 연인을 잃은 강력계 에이스 형사와 3일 안에 벌어질 미래를 그림으로 ‘스케치’할 수 있는 여형사가 함께 공조 수사를 펼치며 살인 사건을 쫓는다.

지난 3월 서울 상암동 JTBC 본사에서 진행된 ‘스케치’ 대본 연습 현장에는 임태우 감독과 강현성 작가를 비롯해 정지훈, 이동건, 이선빈, 정진영, 강신일, 임화영 등 주요 배우들이 참석했다.

정지훈은 강력계 에이스 형사 강동수 역을 맡았다. 대본 연습 현장에서 그는 약혼자의 죽음을 예상하고도 지키지 못한 남자의 깊은 후회와 슬픔을 담아냈다. 또 특전사 중사 김도진 역을 맡은 이동건은 괴한의 습격에 의해 아내와 뱃속의 아이를 잃은 남자로 복수심을 진득하게 소화했다.

미래를 그리는 형사 유시현 역을 맡은 이선빈은 예지능력을 활용해 스케치 속의 죽음을 막으려 동분서주하는 시현을 역동적으로 표현했다. 특별한 예지능력은 작품 속 사건과 맞물리며 비현실적 소재와 현실적 사건의 시너지를 기대케 만든다.

정진영은 시현보다 강력한 예지능력을 가진 미스터리한 인물 장태준을 연기한다. 등장만으로도 극의 흐름을 좌우하며 무게감 있는 연기로 대본 연습 현장을 압도했다.

또한 정지훈, 이선빈과 함께 나비 프로젝트라는 특별팀을 이뤄 수사망을 좁혀갈 강신일과 임화영의 존재감도 돋보였다. 나비팀의 총책임자 문재현의 강신일은 인자함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보여주며 팀의 버팀목이다. 나비팀의 기술지원 담당 오영심 역을 맡은 임화영은 팀에게 필요한 정보를 누구보다 빠르게 찾아내는 능력자인 동시에, 시현을 진심으로 아끼고 걱정하는 친언니 같은 면모를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사랑하는 여자의 죽음이라는 참혹한 상황을 마주한 두 남자와 주변 인물들의 열연이 강력한 몰입도를 선사해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고 말했다.

‘스케치’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후속으로 5월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