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최민수, 거친 야망남으로 변신 ‘강렬 존재감’ 예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무법'

/사진=tvN ‘무법변호사’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에 출연하는 최민수의 첫 촬영스틸컷이 공개됐다.

‘무법변호사’ 측은 11일 극 중 ‘안오주’ 역을 맡은 최민수의 캐릭터컷을 공개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최민수는 극 중 어시장 깡패에서 재벌 회장까지 기어 올라온 야망의 남자 ‘안오주’ 역을 맡아극악무도의 절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온갖 밑바닥 인생을 꿰던 그는 자신의 원대한 포부와 야심을 위해 모성애까지 이용하는 파렴치한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재벌 회장’ 최민수의 18년 전 어시장 깡패 시절 모습이 담겼다. 알록달록한 와이셔츠와 한 쪽으로 늘어트린 헤어스타일은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다.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이번작품은 최민수와 김진민 감독의 4번째 만남이다. 오랜 시간 함께 작업한 만큼 두 사람은 서로에게 남다른 신뢰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진민 감독은 최민수가 스스로 자신을 컨트롤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은 물론 그만이 할 수 있는 연기를 펼치도록 이끌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민수 또한 김진민 감독과 의견을 나누며 자신만의 안오주 캐릭터를 구축하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민수의 파격 열연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무법변호사’는 ‘라이브’ 후속으로 오는 5월12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