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대’ 장동윤, 이유비 짝사랑 본격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시그대' 방송 캡쳐

/사진=tvN ‘시그대’ 방송 캡쳐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 이하 ‘시그대’)의 장동윤이 짝사랑하는 이유비가 이준혁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슬픔에 빠졌다.

10일 방송된 ‘시그대’ 6회에서는 신민호(장동윤)가 가족에게 받지 못한 생일 축하를 우보영(이유비)에게 받아 기뻐했다. 하지만 우보영이 예재욱(이준혁)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착잡한 표정을 거두지 못했다.

신민호는 가족들이 자신도 잊고 있던 생일 파티를 열어주기 위해 뷔페를 예약했다고 착각하고 퇴근 후 고향 안성으로 향했다. 우보영 역시 아픈 엄마를 보기 위해 안성으로 내려가게 되면서, 두 사람은 동행하게 됐다.

신민호는 차에서 내내 호텔 뷔페를 먹게 된 것에 들떠있었지만, 결국 가족모임의 이유가 형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였음을 알고 상처를 받았다. 더욱이 가족들이 자신의 생일은 기억도 못할뿐더러, 기숙사 생활에 대한 의구심까지 내비치자 “내가 가족이 맞긴 해?”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후 신민호는 편의점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래려고 할 때 우보영과 우연하게 마주쳤다. 허세를 부리다 들킨 신민호는 결국 가족에 대한 서운함을 털어놨고, 듣고 있던 우보영은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서울로 올라가는 길 뷔페를 사주겠다는 우보영의 제안에 두 사람은 휴게소를 들렸다. 거기에서 신민호는 우보영으로부터 호텔 못지않은 휴게소 뷔페를 제공받았다. 뿐만 아니라 우보영이 생일 케이크와 미역국을 깜짝 준비해 감동을 받았다.

신민호는 화장실에 가서 손을 닦으며 “저렇게 골 때리는 애가 나 안 좋아해서 천만다행이다”라면서도 우보영이 예재욱과 통화하는 모습을 발견하자 “좋아죽네”라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시그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