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민, 광고계 러브콜 쇄도…스포츠·통신사 등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S픽쳐스

/사진=JS픽쳐스

배우 윤현민이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11일 소속사 JS픽쳐스에 따르면 윤현민은 최근 고어코리아 ‘고어텍스’의 브랜드 모델로 선정된 데 이어, LG U+프로야구앱 및 속도·용량 제한 없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의 메인 모델로 발탁됐다. 소속사는 광고계로부터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현민은 지난해 OCN 드라마 ‘터널’, KBS2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며 2연타 흥행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허당 매력’을 드러내며 다양한 방면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이 같은 활약이 광고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윤현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계룡선녀전’의 남자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에서 그는 생물학과 교수 정이현 역을 맡아 강소라와 호흡을 맞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