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이이경, 스토커와 만났다..”내가 그렇게 좋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이경이 자신의 스토커와 만났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에서다.

이준기(이이경)는 자신을 지나치게 좋아하는 스토커를 경찰서에서 만났다. 강서진(고원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 것이다.

준기는 “악의는 없었다”며 우는 스토커에게 마음이 흔들려 선처를 했다. 이후 그는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해서 넘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토커는 준기가 나온 작품을 줄줄이 읊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준기는 스토커도 팬이라는 생각에 고마워했으나, 이내 섬뜩한 행동과 표정을 보고 두려움에 떨었다.

급기야 스토커는 준기의 방까지 들어와서 애정을 표했다. 강동구(김정현), 봉두식(손승원)도 “무섭다”며 준기를 걱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