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정형돈 “장혁, 말 정말 많다..귀 아플 정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용만, 정형돈이 배우 장혁을 두고 “말이 정말 많다”고 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패키지로 세계일주’에서다.

장혁은 이날 새로운 여행 멤버로 등장해 김용만과 정형돈, 김성주, 안정환 등과 나섰다. 장혁을 처음 보는 김성주, 안정환과는 다르게 김용만, 정형돈은 친분을 드러냈다.

김용만은 “사람들이 장혁이 말이 없는 줄 안다”고 했다. 김성주는 “말이 없지 않냐”고 되물었고, 김용만과 정형돈은 동시에 고개를 저었다.

김용만은 장혁을 두고 “말이 정말 많다”고 밝혔고, 정형돈은 “얼마나 말이 많은지 귀가 아플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랜드 캐니언으로 떠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