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국악인 남상일 “레몬 같은 여자를 만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신사임당, 춘향이가 이상형이었죠.”

국악인 남상일이 10일 오후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결혼한 새신랑인 그는 방송에서 처음으로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3년의 비밀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남상일은 ‘사람이 좋다’에서 결혼식 현장도 보여줬다. 국악인답게 ‘사랑가’를 직접 부르며 하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올렸다.

남상일은 “이상형은 현모양처, 천생 여자였다. 숭늉 같은 분위기를 원했는데, 레몬 같은 여자를 만났다”고 웃었다.

그보다 7살 어린 아내는 집에서 걸그룹의 노래에 맞춰 안무를 추며 남상일을 즐겁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