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남상일 부부, 달콤살벌 신혼 일기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국안인 남상일(왼쪽) / 사진제공=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국안인 남상일(왼쪽) / 사진제공=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국악인 남상일이 신혼 생활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서다.

남상일은 걸음마를 떼자마자 4살에 판소리를 시작하고 최연소로 국립창극단에 입단했다. 최단기 주연 등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며 신동으로 불렸다. 37년간 오로지 국악만 바라보느라 마흔 살이 됐고, “일이 좋아서 결혼 생각이 없다”며 어머니의 마음을 애태우다 지난 3월 결혼식을 올렸다.

7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3년간 비밀 연애 끝에 지닌달 결혼 발표를 했다. 그의 결혼식에는 가수 홍경민, 배우 선우용녀, 국악인 송소희 등이 총출동했다.

남상일은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결혼식 현장과 숨겨온 새 신부를 처음으로 공개해 이목을 끌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