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하태경 “홍준표 대표 몰아내기에 총력 다 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제공=채널A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제공=채널A

10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시사프로그램 ‘외부자들’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수습 사원’으로 출연해 특유의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 인물난에 시달리던 자유한국당이 후보를 내면서 선거 열기에 가세했다. 자유한국당은 서울 시장에 김문수 전 의원, 경남도지사에 김태호 전 의원, 충남도지사에 이인제 전 의원을 후보로 내세웠다.

이날 방송에서 전여옥 전 의원은 경남도지사 선거와 관련해 홍준표 의원이 “이번에 경남지사에 오는 표는 다 전(前) 경남지사인 나를 보고 찍어 주는 표”라고 했던 말을 언급하면서 “(홍준표 대표는) 그래서 경남지사 선거에 올인 할 것”이라고 한다.

하태경 의원은 “처음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저렇게 엉망으로 하면 우리 바른미래당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아니다. (국민들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같은 야당으로 봐서 홍준표 대표 때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안 떨어진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힌다.

그는 이어 “6.13 지방선거 이전에 홍준표 대표를 몰아내야 자유한국당도 살 수 있고 바른미래당도 살 수 있다”며 “홍준표 대표 몰아내기에 5월 달까지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선거 전략에 대한 생각을 내비쳤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