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00’ 현영 “별명이 ‘삼신 현영’… 내 기 받아서 임신한 부부만 일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방송인 현영/사진=KBS2 '1대 100'

방송인 현영/사진=KBS2 ‘1대 100’

방송인 현영이 ‘삼신 현영’이라고 불리게 된 이유를 밝혔다. KBS2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다.

MC가 “출산 후에 ‘삼신 현영’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라고 질문하자 현영은 “나는 애기를 갖고 나서 정말 행복해져서 주변 분들도 그 행복을 알았으면 하는 마음에 ‘임신해 임신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는데, 그렇게 내 말 듣고 임신한 사람이 어느덧 7명이다”라며 ‘삼신 현영’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이에 MC가 “작년에 다산의 여왕 김지선씨에게 기를 받았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 나에게도 삼신현영의 기를 달라”고 하자 현영은 “쭉쭉쭉~~임신하자! 임신하자. 정말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MC를 응원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1 대 100’은 1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