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러’ 측 “선정적인 홍보글, 악의적 의도 아냐…신중 기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이성경 주연의 영화 ‘레슬러’를 배급하는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선정적인 홍보글로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0일 텐아시아에 “악의적인 용도로 작성한 문구는 아니었다”며 “다음 콘텐츠부터는 신중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화 ‘레슬러’에 출연하는 이성경의 스틸 사진을 올렸다. 사진 설명에는 ‘[단독] 체육관에서_타이트한의상_입은_A씨_유출사진_모음.zip’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비판했고 롯데엔터테인먼트는 곧바로 해당 글을 수정하고 사과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절대 ‘몰카’를 연상시키는 악의적인 용도로 작성한 문구는 아니며 레슬링 복을 조금 더 재미있게 표현하고자 작성했던 문구인데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다음 콘텐츠부터는 조금 더 신중을 기할 것”이라며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