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최강희·권상우, ‘괴짜 엘리트’ 김민상 마음 돌릴 수 있을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문전사 에이스토리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문전사 에이스토리

KBS2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유영은)에서 권상우와 최강희가 김민상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 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하완승(권상우)과 유설옥(최강희)은 7년 전 미제 실종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실종자 정명훈의 주변을 조사했다. 곧 그가 이미 사망한 것은 아닐 지 의심하기 시작한 가운데 오는 11일 방송에서는 완승과 설옥이 과학 수사계 황재민 팀장(김민상)을 찾아간다.

완승과 설옥은 동네 주민들 중 의심 가는 용의자들과 장소들을 이미 파악해두었다. 하지만 확실한 단서를 확보하기 위해 ‘천재과학수사요원’ 황 팀장의 도움이 필요한 것.

실력자이지만 괴짜 같은 성격에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황 팀장이 유일하게 친절하게 구는 이들이 바로 유설옥과 직속 실습생 김경미(김현숙)다. 하지만 두 사람과 신 순경(권민아)이 성추행범 검거를 위해 수사용 형광물질과 폴리라이트를 몰래 사용한 이후 아직 그의 화가 풀리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완승과 설옥이 황 팀장의 화를 잠재우고 수사 지원을 받기 위해 어떤 작전을 사용할지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와 더불어 방송 전 공개된 사진에서 설옥이 양팔에 소중히 껴 안고 있는 것의 정체에도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추리의 여왕2’의 제작진은 “7년 전 사건 담당자였던 계 팀장이 뛰어난 기억력으로 수사에 도움을 줬다면 이번에는 황 팀장과 경미가 특별한 능력을 보여줄 예정”이라 귀띔했다.

‘추리의 여왕2’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13회가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