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편의점 알바→보험사 직원으로 열일中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라미란/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라미란/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라미란이 보험사 직원으로 변신, 고객의 전화에 응대하는 사진이 10일 공개됐다.

극 중 조연화(라미란)는 남편이 갑작스럽게 죽어 본격적인 생업 전선에 뛰어들게 됐다. 우여곡절 끝에 편의점에 취직했지만 쉽지 않았다. 불량 청소년들을 상대하거나 사장의 은근한 추행에 대처하기가 괴롭지만 가족의 앞날을 위해 침묵했다.

그러나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는 조연화가 편의점이 아니라 한 사무실에서 전화 응대에 열중하고 있다. 눈에 띄게 조신한 모습이라 그녀에게 어떤 사연이 일어났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조연화는 10일 방송에서 편의점 대신 보험회사로 이직한다. 남편을 잃고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거쳐 보험회사 직원에 이르기까지 가족을 부양하기 위한 그녀의 노력이 담길 예정이다.

뿐만아니라 조연화는 사랑했던 남편의 부재에도 겉으로 내색하지 않으며시아버지 송모동(이도경)과 딸 송지수(김환희)를 지키려 애쓰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조연화는 남편의 죽음에 제대로 슬퍼할 새도 없이 어떻게든 살아가기 위해 삶과 맞부딪히고 있다”며 “또 한 번 새로운 일에 도전하게 될 그녀의 분투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라미란이 보험사 직원을 변신하는 ‘우리가 만난 기적’은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