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미9’ 장희진·리지, 언니들의 일리 있는 ‘자기愛’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패션앤 ‘팔로우미9’ 전혜빈, 장희진, 리지/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팔로우미9’ 전혜빈, 장희진, 리지/사진제공=티캐스트

배우 장희진과 가수 리지가 패션앤 ‘팔로우미9’에서 남다른 자기애를 표출한다.

10일 방송되는 패션앤 ‘팔로우미9’ 3회에서는 장희진과 리지가 패션위크를 준비하며 셀프 카메라를 공개한다.

앞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꾸준히 자기애를 선보여왔다. 가수 리지는 스스로를 ‘러블리지’라고 칭하며 러블리함을 자랑했고 장희진은 몸매를 과시하곤 했다.

특히 ‘팔로우미9’ 3회에서는 패션위크를 준비하며 두 사람의 자기애가 더욱 돋보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장희진은 화이트 블라우스와 슬릿이 깊게 들어간 스커트로 시선을 끌었다. ‘팔로우미9’ 제작진에 따르면 장희진은 “다 기를 죽이고 오겠다”며 선전포고를 한 뒤 실제로 패션위크에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리지는 셀프 카메라 시작부터 자신을 “트렌디하다”고 소개하며 ‘순백의 여신’이라는 콘셉트에 맞는 의상과 메이크업을 선보인다. ‘팔로우미9’ 제작진은 “두 사람의 귀여운 자기자랑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로 변했다. 이들의 귀여운 자기애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