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주, 연달아 영화 3편 출연…오는 19일 ‘나를 기억해’로 시작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이학주/사진제공=SM C&C

배우 이학주/사진제공=SM C&C

배우 이학주가 연달아 영화 3편에 출연하며 충무로가 주목하는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이학주는 다수의 독립영화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내공을 쌓아온 후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38사기동대’, 영화 ‘날, 보러와요’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장르에 도전해 대중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학주는 최근 연이은 영화 캐스팅과 개봉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오는 19일 영화 ‘나를 기억해’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나를 기억해’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 ‘서린’(이유영)과 전직 형사 ‘국철’(김희원)이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극 중 이학주는 속내를 알 수 없는 수상한 반장 ‘동진’역을 맡아 영화 속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영화 ‘지하주차장’으로 이학주는 주연배우로서의 가능성과 무게감을 입증할 예정이다. ‘지하주차장은’은 어느 날 갑자기 회사 지하주차장에서 납치당한 여자의 필사의 탈주를 그린 공포 스릴러다. 이학주는 극 중 지하주차장의 관리인으로서 미스터리한 비밀을 가진 남자 ‘준호’ 역을 맡았다. 그는 “이제껏 보지 못한 강렬한 역할이라 시나리오를 보는 내내 가슴이 설렜다. 관객 분들에게 저를 각인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학주는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인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주연의 영화 ‘뺑반’ 에도 합류했다. 그는 카체이싱 액션 영화 ‘뺑반’에서 ‘가르마’ 역으로 분한다.

올해 스크린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할 이학주의 활발한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