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정, 11년 만에 활동 기지개..오는 16일 자작곡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임현정 / 사진제공=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가수 임현정 / 사진제공=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가수 임현정이 11년 만에 신곡으로 돌아온다. 오는 16일 자작곡 ‘사랑이 온다’를 발표한다.

‘사랑이 온다’는 35인조 오케스트라 편성의 경쾌하고 어쿠스틱한 분위기의 곡이다. 따뜻한 가사와 임현정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어우러진다.

무엇보다 임현정은 ‘사랑이 온다’의 모든 연주를 위해 일본과 영국의 오케스트라 연주자, 스트링 편곡자를 직접 섭외했다고 한다. 세심한 녹음 과정을 거쳤고, 믹싱과 마스터링을 수 차례 반복해 심혈을 기울였다는 게 소속사 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관계자의 설명이다.

2006년 다섯 번째 정규 음반 ‘올 댓 러브(All That Love)’를 발표한 뒤 해외 유학 준비와 건강 문제 등으로 인해 가요계 활동을 중단한 임현정. 지난 2월 22일 윤도현의 새 싱글 ‘널 부르는 노래’를 프로듀싱하며 대중의 곁으로 돌아왔다.

이번 ‘사랑이 온다’를 통해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